하위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하단메뉴로 바로가기
메인이미지
top버튼

교수공통알림판

Home > 커뮤니티 > 교수공통알림판
VIEW

면접관이 싫어하는 지원자 1위는?

작성자
김경애
작성일
2013.06.28
조회수
1,010
첨부파일
-
[충청일보=천정훈기자] 면접관을 당혹스럽게 만드는 지원자 유형 1위는 ‘입사의지 없어 보이는 사람’인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취업포털 잡코리아와 월간 인재경영이 최근 면접관으로 참여한 경험이 있는 남녀 직장인 167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밝혀진 사실이다.

설문 참가자들에게 면접을 진행하면서 가장 당혹스러울 때는 언제인지 꼽아보게 했다.

그 결과, ‘왜 면접에 왔는지 의아할 정도로 입사의지 없어 보이는 면접자를 볼 때’ 당혹스럽다는 의견이 22.2%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쭈뼛거리며 소극적인 모습으로 면접에 임하는 지원자(16.2%) △자기소개서에 쓰인 성격 장단점 등의 내용과 면접에 임하는 모습이 다른 지원자(15.0%) △신입 지원자답지 않게 너무 자신만만하고 당돌해 보이는 지원자(15.0%) 등을 볼 때도 면접관으로서 당혹스럽다고 밝혔다.

이 외에도 면접관으로 당혹스러울 때는 △원하는 희망연봉이 지나치게 높을 때(10.2%) △이력서 사진과 실제 모습이 많이 다를 때(7.2%) △지나치게 도전적이거나 열정적이어서 부담스러워 보일 때(7.2%) △면접 복장에 어울리지 않는 의상 입고 왔을 때(5.4%) 등 이라고 답했다.

그렇다면 면접관들에게 호감을 주는 지원자 유형은 어떤 모습일까? 면접 상황별로 질문해봤다. 우선, 면접 대기실에서는 △조용히 앉아 침착하게 자신의 차례를 기다리는 지원자(28.7%)가 가장 호감간다고 답했고, 면접장에 들어섰을 때는 △가벼운 목례로 인사하고 자리에 앉는 사람(43.7%), 모르는 질문을 받았을 때는 △알고 있는 선에서 최대한 성실히 대답하는 지원자(66.5%), 하고 싶은 말을 하라고 했을 때는 △회사에 꼭 입사하고 싶다는 의지를 다시 한 번 밝히는 지원자(49.1%)에게 호감을 느낀다고 답했다.

특히, 스펙이 좋지 않아도 뽑고 싶은 신입사원 유형으로는 ‘긍정 에너지가 충만해 보는 사람도 생기 넘치게 만드는 지원자’를 꼽은 응답자가 57.5%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성실해 보이고 책임감 있어 보이는 지원자(34.7%)가 뒤를 이었다.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