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메인이미지
top버튼

자유게시판

Home >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VIEW

‘사과 필요없어!’…채널A 파문 더욱 확산, 中 ‘반한’ 조짐까지

작성자
박두규
작성일
2013.07.10
조회수
1,689
첨부파일
-

‘사과 필요없어!’…채널A 파문 더욱 확산, 中 ‘반한’ 조짐까지

국민일보 | 기사입력 2013-07-09 19:45
[쿠키 지구촌] 채널A 앵커의 중국인 비하 실언 파문이 더욱 확산되고 있다. 중국 네티즌들은 단순한 분노를 넘어 한국제품 불매운동을 벌일 조짐을 보이고 있다. 우리 외교부가 부랴부랴 사태 수습에 나섰지만 성난 중국 민심을 잠재울지 미지수다. 사태가 악화되자 채널A측은 긴급 대책회의에 돌입했다.

이 같은 상황들은 채털 A 앵커의 발언이 나온지 이틀이 지난 9일에 나타난 것들이다. 중국판 트위터 ‘웨이보’에는 이날도 하루 종일 한국을 비난하는 의견이 쇄도했다. 오후 5시 현재 ‘채널A’ ‘아시아나항공’ 등의 키워드로 검색을 하면 수천 건의 멘션이 나온다. 지금도 1분에 한 개씩 비난 댓글이 올라오고 있다.

이처럼 중국인의 분노가 고조되면서 앵커 개인에 대한 비난을 넘어 한국 상품에 대한 보이콧 조짐도 나타나고 있다. 항주 출신 웨이보 이용자는 “한국이 중국을 싫어하는데 왜 중국인이 한국에 돈을 써 한국 GDP를 올려주느냐”고 따졌다. 또 다른 이용자는 “다시는 아시아나 항공을 타지 말자. 한국인들이 우는 꼴을 봐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런가 하면 “삼성 제품을 사지 말자”거나 “한국인들은 겉만 중시할 뿐 내실이 없다. 음악도 그렇고 전자제품도 마찬가지다. 겉만 번지르르할 뿐 부품은 저질이다. 갤럭시S4를 써보니 알겠더라”는 반응이 나왔다.

한류에 대한 반감을 드러내는 댓글들도 나왔다. 후난성에 사는 웨이보 이용자는 “이제부터 한국인 스타들이 중국에서 활동하지 못하게 해야 한다. 그들이 중국에 도착했을 때 아무도 맞이하지 않는다면 어떨까? 하하”라고 말했다. 항주에 사는 다른 이용자는 “지금까지 한국 드라마를 좋아하고 한국에 가고 싶어 했던 내가 싫다”며 반한 감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채널A가 지난 8일 유재홍 사장 명의의 사과문을 주중 한국대사관 웨이보 계정에 올렸지만 돌아온 건 중국인들의 더 큰 반발뿐이었다. 결국 외교부가 수습에 나섰다. 조태영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중국 국민들이 사과를 받아주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채널A도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면서 대책 마련에 고심 중이다. 채널A측 관계자는 전화통화에서 “알다시피 방송에서 윤경민 앵커가 사과를 했고 자료를 통해서도 말씀을 드렸다”면서도 “추가 대책 마련을 위해 긴급회의가 소집됐다”고 밝혔다.

윤 앵커는 지난 7일 아시아나 여객기 충돌 사고를 보도하면서 “사망자가 중국인이라 우리 입장에서는 다행”이라는 발언을 했다가 거센 비난을 받았다. 이 사실이 중국에까지 전해지면서 사태는 양국 국민 사이의 감정 문제로 번졌다. 국민일보 쿠키뉴스 조성은 기자 jse130801@kmib.co.kr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