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위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하단메뉴로 바로가기
메인이미지
top버튼

자유게시판

Home >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VIEW

조인성 컴맹 고충 밝혀...“자판치는 것도 힘들다”

작성자
박두규
작성일
2013.07.10
조회수
1,138
첨부파일
-

조인성 컴맹 고충 밝혀...“자판치는 것도 힘들다”

매일경제| 기사입력 2013-07-10 09:16 기사원문

배우 조인성이 컴퓨터와 스마트폰을 다루는 데 서툴다고 밝혔다.

최근 중국 시나닷컴 인터뷰에서 “웨이보(중국판 트위터)를 개설할 생각이 없느냐”는 질문을 던졌다.

이에 조인성은 “컴퓨터와 스마트폰을 잘 사용 못 한다. 좀 아날로그적이다”라며 “자꾸 로그인을 하라고 한다. 차라리 손편지를 쓰라면 쓰겠는데 컴퓨터로 하는 SNS 같은 건 잘 못 하겠다”고 컴맹의 고충을 토로했다.

또 “자판 치는 것도 힘들어서 사람을 불러야 한다. 너무 복잡하다”면서도 “기사는 팬클럽에서 링크해주면 클릭만 하면 된다”며 나름의 컴퓨터 노하우도 공개했다.

그러면서 조인성은 “컴퓨터랑 못 친해졌다. 조만간 컴퓨터랑 소주 한잔 해야 겠다”고 농담 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조인성은 지난 6월 제 19회 상하이 TV페스티벌에 참석해 자신이 주연을 맡은 드라마 ‘그 겨울, 바람이 분다’의 해외 드라마부문 은상 트로피를 직접 받았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정연주 인턴기자]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