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위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하단메뉴로 바로가기
메인이미지
top버튼

자유게시판

Home >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VIEW

[夜한장면] '너목들' 이종석의 눈빛에 안 넘어올 여자 있나요?

작성자
박두규
작성일
2013.07.11
조회수
1,678
첨부파일
-

[夜한장면] '너목들' 이종석의 눈빛에 안 넘어올 여자 있나요?

스포츠서울| 기사입력 2013-07-11 07:58 기사원문

 

이종석이 자신을 걱정해 다시 온 이보영을 향해 애틋한 눈빛을 보내고 있다. / SBS '너의 목소리가 들려'

[스포츠서울닷컴ㅣ이건희 인턴기자] 이종석이 이보영을 향한 사랑스러운 눈빛으로 이보영 뿐만 아니라 여성 팬들의 마음에도 불을 질렀다.

10일 오후 방송된 SBS '너의 목소리가 들려(이하 너목들)'에서는 장혜성(이보영 분)은 재판에서 수하의 무죄를 입증하고 기억을 잃은 박수하(이종석 분)의 집으로 안내했다. 혜성은 집 비밀번호도 잊어버린 수하와 함께 열쇠 수리공을 기다리다 잠이 들었다. 수하는 잠든 혜성을 사랑스러운 눈빛으로 바라보고, 자신의 어깨에 기대게 했다. 그리고 손을 잡고 혜성이 변론을 위해 손바닥에 잔득 써놓은 메모를 지긋이 바라본 뒤 그의 손에 입을 맞췄다.

잠에서 깬 혜성은 수하의 머리를 쓰다듬으려다 무엇인가를 깨닫고 그를 위해 '검정고시 준비해라", '끼니 거르지 말 것" 등 메시지를 남겨놓고 집을 떠났다. 하지만 그에 메모 마지막엔 '더는 나에게 연락하지 말 것"이라며 이별을 얘기했다.

 

 

이종석이 잠든 이보영을 지긋이 바라보며 손키스를 하고 있다. / SBS '너의 목소리가 들려' 방송 캡처

그러나 수하는 변호사 사무실, 법원으로 혜성을 찾아갔다. 혜성은 수하를 갖은 방법으로 피했지만 두 사람을 결국 다시 만났다. 혜성은 자신을 싫어했느냐고 묻는 수하에게 '그냥 싫은 게 아니라 피곤할 정도로 싫었다"며 매몰차게 자리에서 일어났다. 이때 수하는 그의 손을 붙잡고 '정말 미안한데, 내가 싫어도 피곤할 정도로 싫어도 그냥 있어주면 안돼요?'라며 애원했다. 혜성은 망설이다가 마침 자리에 나타난 동료 변호사 차관우(윤상현 분)와 나가면서 수하의 고백에 대해 답을 하지 않았다.

그렇지만 혜성은 결국 수하를 외면할 수 없었다. 집에 왔다가 비가 내리자 수하 걱정에 헤어진 장소로 달려나간 혜성은 비를 맞으며 기다리고 있는 수하를 발견했다. 혜성은 '널 어떻게 해야 좋으니"라고 물었고 수하는 혜성에게 우산을 씌워주며 반가운 마음을 표현했다.

이날 '너목들'은 수하가 기억을 잃은 이후 다시 수하와 혜성의 본격적인 로맨스에 시동을 걸었다. 이 과정에서 무엇보다 돋보인 것은 혜성을 향한 수하의 사랑스러운 눈빛이었다. 그 눈빛에 혜성도 다시 넘어왔고, 여성 시청자들의 마음도 설렜다.

canusee@media.sportseoul.com
연예팀 ssent@media.sportsseoul.com
 
  • 목록